뉴스 > 정치

더민주 윤리심판원 임지봉교수 과거 경찰 폭행으로 입건 "몸싸움했지만 발로 차진 않아"

기사입력 2016-02-23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민주 윤리심판원 임지봉교수 과거 경찰 폭행으로 입건 "몸싸움했지만 발로 차진 않아"
임지봉교수/사진=연합뉴스
↑ 임지봉교수/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 간사를 맡은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임지봉(50) 교수가 경관을 폭행한 혐의로 형사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식당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때린 혐의(공무집행방해)로 임 교수를 입건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임 교수는 이달 9일 오후 9시 35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인근 음식점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렸습니다.

임 교수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의 허벅지를 2차례 발로 차

고 뺨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임 교수는 조사에서 "몸싸움을 한 것은 맞지만 발로 찬 기억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18일 이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습니다.

윤리심판원은 도덕성 문제가 제기된 당원을 징계하는 기구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뉴욕증시, 英중앙은행 개입·금리 하락에 상승…나스닥 2.05% 상승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