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직접 로고송 부르고 교복 입은 후보들…이색 선거운동 '눈길'

기사입력 2016-03-28 0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색 후보에 이어, 이번엔 이색 선거운동 소식입니다.
본격적으로 총선이 시작되면서, 유권자의 눈길을 끌기 위한 후보들의 선거운동 방법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직접 선거 로고송을 부르는가 하면, 교복을 입고 한 표를 호소하는 후보들의 이색 선거운동 모습을 김은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
(현장음 1)
안녕하십니까, 서대문을 주민 여러분, 저 기호 1번 정두언입니다.

4선에 도전하는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이 개량 한복에 어깨춤까지 들썩이며 부른 건 '백세인생'을 개사한 선거 로고송.

(현장음 2)
백오십 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정두언 찍고서 간다고 전해라~.

광주 동·남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후보는 요즘 교복 차림으로 한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유독 눈에 띄는 '국회의원 예비후보'라고 적힌 노란 완장.

교복을 입던 30~40년 전, 한창 번창했던 그 당시 광주의 부흥기 시절을 다시 되살리겠단 의미란 설명입니다.

▶ 인터뷰(☎) : 이병훈 /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

남구을 후보
- "70∼80년대 교복을 입고 다니던 시절에 구도심(광주 동·남구을)은 번창했는데, 그 번창한 시절을 다시 부활시키기 위해서 교복을 입었습니다. "

▶ 스탠딩 : 김은미 / 기자
- "불과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앞두고, 후보들은 여야 할 것 없이 이름 알리기에 한창입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尹 멘토' 신평, 비속어 논란에 "기억 없다면 사과할 필요 없다"
  • 황교익 "떡볶이가 아니라 ‘가래떡이 들어간 고추장찌개’"
  • 러시아 '동원령' 내려진 뒤 빅토르 안 근황…한국서 반신욕?
  • [영상] 인도 남성, 10년 동안 팔 들고 살아…이유는?
  • 현대아울렛 지하 승강기서 '생존 위한 손자국' 확인... 휴대전화 2개 발견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