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野 "새누리는 계파 갈등으로 배신의 정치 했다"

기사입력 2016-06-18 10:31

기동민 의원/ 사진=연합뉴스
↑ 기동민 의원/ 사진=연합뉴스

야권은 18일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의 복당을 둘러싼 새누리당 내분 사태에 대해 여당이 빨리 수습하고 민생 업무에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집권여당이 국민은 안중에 없어보인다"며 "정말 국민을 무섭게 알고 총선 민의를 받아들인다면 이렇게 국민을 대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기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내부에서 절제있게 논의해야 할 과제가 밖으로 불거져 국정 현안 조율이 아무것도 안 되고 있다"며 "당정청 회의도 취소되고, 이것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또 "가습기 살균제 피해 청문회부터 구조조정, 맞춤형 보육, 어버이연합 문제 등 모든 현안이 다 뒤로 밀릴 가능성이 크다. 집권여당의 책임이 막중한데 지금은 너무 무책임하다"며 "여당은 이른 시일 내 대열을 정비하고 수습해 민생국회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유승민 의원의 복당을 둘러싼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과 비박(비박근혜) 간 다툼이 점입가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원내대변인은 "처리해야 할 시급한 국정현안이 산적했는데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계파 주도권 싸움으로 국정이 '올스톱'돼 안타깝다"며 "당청이 또다시 주도권 다

툼으로 민생을 외면하는 건 국민을 기만하는 구태의 산물이며, 국민을 향한 '배신의 정치"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새누리당은 언제까지 청와대 심기만 살필 것인가"라며 "민생보다 계파 기득권 지키기에 눈이 멀어 국민을 외면하는 집권여당 민낯을 국민이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 새누리당은 이제 대통령 심기보다 국민을 먼저 챙기길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