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명박·박근혜 회동...갈등 봉합될까?

기사입력 2007-12-29 18:30 l 최종수정 2007-12-29 18:30

대선 이후 이명박 당선자와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가 오늘(29일) 첫 회동을 가졌습니다.
공천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어 만남에 대한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강영희 기자가 전합니다.


당선자 사무실을 찾은 박근혜 전 대표와 이명박 당선자가 대선 후 첫 만남을 갖고 악수를 나눕니다.

이명박 당선자는 우선 대선 운동 기간 보내준 박근혜 전 대표의 지원 유세에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인터뷰 : 이명박 / 대통령 당선자
- "박 전 대표가 쭉 도와주셔서 결과가 좋았습니다."

박 전 대표는 당원으로서 당연히 할 도리였다고 화답했습니다.

하지만,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최근 불거진 공천 문제를 둘러싼 보이지 않는 신경전도 오갔습니다.

박 전 대표는 공약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말로 이 당선자를 간접적으로 압박했습니다.

인터뷰 : 박근혜 / 한나라당 전 대표
- "선택을 받기까지 약속을 많이 했습니다. 약속을 꼭 지켜야할 듯 합니다."

이 당선자는 공천 문제가 국민들에게 밥그릇 챙기기로 비치면 안된다며 총선에서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기 위해 공정한 공천이 필요하다고 말

했습니다.

원론적 수준의 이야기를 주고받은 이 당선자와 박 전대표는 다시 비공개로 40여분간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공천 문제를 둘러싼 한나라당 내분을 조기 진화하려는 이번 만남에도 불구하고 양 측이 접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mbn뉴스 강영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