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노 대통령, 내일 '특별사면' 단행

기사입력 2007-12-30 16:30 l 최종수정 2007-12-30 16:30

노무현 대통령은 내일(31일) 참여정부의 마지막 특별사면·복권을 단행 합니다.
내일 사면은 대통령의 측근 인사를 포함한 정치인과 고위공직자들,경제인들 그리고 노동 사회운동가 일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임동수 기자입니다.


정부는 내일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특별사면·복권안을 의결할 계획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사면은 크게 정치인과 고위공직자들, 경제인 그리고 노동과 사회정책 현안 관련 집단운동으로 사법처리를 받은 사람들 이렇게 세 분류로 가닥이 잡혔다"고 밝혔습니다.

또 "마지막 사면인 만큼 참여정부 전체 사면 가운데 제외된 부분을 보완하는 보충적인 성격이 강해 규모가 60~70 명 선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사면 대상에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포함됐습니다.

김우중 전 회장은 추징금 17조 9천억 원을 내지 않아 지난 2월 사면에서 제외된 바 있습니다.

또 정몽원 한라건설 회장은 사면되지만 최원석 전 동아그룹 회장과 장진호 전 진로그룹 회장은 배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 측근 인사인 최도술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도 마지막 사면 혜택을 입을 것으로 보이는데, 문병욱 썬앤문 회장은 제외될 것으로 보입니다.

징역형을 선고 받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검토됐지만, 너무 이르다는 지적 때문에 막판에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지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복권 조치로 정치 활동을 재개할 수 있게 되고,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도 특사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이번 사면 복권 대상에 선거법 위반자들과 민생 경제사범들은 배제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mbn뉴스 임동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