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무성·박지원 "우병우 사퇴하라"…버티는 청와대

기사입력 2016-08-31 07:00 l 최종수정 2016-08-31 07:07

【 앵커멘트 】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사의를 표명하자 여야 거물급 인사들은 한목소리로 "우병우 수석이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달라진 게 없다"며 버티는 모양새입니다.
이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문제를 다시 끄집어냈습니다.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사의를 표명한 만큼 함께 수사를 받는 우 수석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 "우병우에게는 무딘 칼을 이석수에게는 면도칼을 들이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입니다. 이석수는 옷을 벗고 수사를 받는데 우병우는 철갑을 두르고…."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대통령을 위해서라도 우 수석이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김무성 / 새누리당 전 대표
- "우병우 수석은 하루라도 빨리 사퇴를 해야 합니다. 그래서 대통령을 구해야 합니다."

하지만 청와대의 입장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달라진 게 전혀 없다"며 이 감찰관의 사표 제출과는 상관없이 우 수석은 민정수석직을 유지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사실상 정면돌파의 의지를 내비친 겁니다.

이 감찰관의 사표처리 시기를 놓고도 "때가 되면 알려주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MBN뉴스 이성훈입니다.

영상편집 : 최지훈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