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승춘 "사드 논란 송구스러워"…한미 친선의밤 축사

기사입력 2016-09-23 09:05

박승춘 "사드 논란 송구스러워"…한미 친선의밤 축사

박승춘 / 사진=연합뉴스
↑ 박승춘 / 사진=연합뉴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22일 "한미 정부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결정하고 추진하는 과정에서 일부 논란이 야기된 것에 대해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처장은 이날 저녁 사단법인 한미협회가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한 제14회 '한미 친선의 밤' 행사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처장은 이어 "지난 20일 이후 언론 보도를 보면 추석 민심이 사드 배치를 절대적으로 찬성을 해서 야당도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바꾸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이 우리 국민은 한미동맹에 의해 핵·미사일 위협뿐만 아니라 재래식 군사 위협을 억지하며 지금까지 평화를 유지하고 있음을 너무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처장의 발언은 "최근 북한이 5차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 시험을 하면서 군사적으로 미국과 대한민국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대응 조치로서 한미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ㅏ다.

박 처장은 "우리 정부와 국민은 앞으로도 한미동맹을 더욱 튼튼히 유지해 나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외무부 장관을 지낸 한승주 한미협회장과 임성남 외교부 1차관(외교장관 대리 자격),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토머스 버거슨 주한미군 사령부 부사령관,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한미 양국 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한승주 한미협회장은 환영사에서 "다가올 15개월은 미국과 한국에서 중대한 정치적 변환기가 될 전망"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염두에 둔 듯 "동맹은 단순히 금전적 비용과 이득의 문제만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 회장은 한국 국민들을 향해서는 "국가안보를 위해서는 치러야 할 비용과 희생해야 할 사항이 항상 있기 마련"이라며 "이념을 기반으로 안보의 가치를 판단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임성남 외교장관 대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두려움과 극심한 가난 속에서 살아가는 북한 주민들에 대해 도덕적 사명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며 "한미동맹과 우리 국민의 강한 신념이 결국 한반도 평화 안정에 대한 우리의 희망을 실현시키는 데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