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승철 “과거 재단출연과 다른 건 청와대의 세세한 관여”

기사입력 2016-12-06 14:03 l 최종수정 2016-12-07 14:08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은 미르·K스포츠 재단에 대한 기업 출연과 관련해 “청와대 지시와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승철 부회장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국조특위) 1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나와 ‘과거에 (전경련이 만든) 다른 여러 재단과 미르·K스포츠 재단과의 차이점’을 묻는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여러 가지 세세한 부분을 청와대에서 많이 관여했다는 게 차이점”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관련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증인으로 나와 자발적으로 출연했다고 했던 증언을 바꾼 게 맞지 않느냐’는 최 의원의 질의에 ”네“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 후 청와대 지시에 의한 것이었다는 말씀을 하셨죠’라는 물음에도 이 부회장은 “네”라고 답했다.
이 부회장 외에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을 주도했던 허창수 전경련 회장(GS 회장)도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허 회장은 청문회에서 “정부 요청이 있으면 기업이 거절하기 힘들다”며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을 위해 전경련이 나섰던 것이

불가피 했음을 밝혔다.
이날 청문회에서 ‘총수 중에 촛불집회에 나간 분 있으면 손들어 보라’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요청에 이 부회장은 혼자 손을 들었다가 안 의원이 “당신은 재벌이 아니잖아요”라고 하자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손을 내리기도 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소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