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친박-비박 '유승민 비대위원장' 카드 놓고 격돌

기사입력 2016-12-20 19:30 l 최종수정 2016-12-20 1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새누리당 친박과 비박이 '유승민 비대위원장' 카드를 놓고 또다시 부딪혔습니다.
친박은 유 의원에게 비상대책위원장이 되어야 하는 이유를 직접 설명하라는 다소 이해가지 않는 요구를 했고, 비박은 황당해 했습니다.
비박계의 탈당 분당이 점점 가까워지는 느낌입니다.
안병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비상대책위원장 인선 및 위원회 구성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

정우택 원내대표는 비박계가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합의 추천한 유승민 의원에게 직접 나와서 설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정우택 / 새누리당 원내대표
- "왜 내가 비대위원장을 꼭 다른 사람은 다 안 되고 나만이 되어야 하는지 오늘 저한테도 의원님들께도 설명을 해주시길 요청"

그러면서 당 개혁을 해낼 사람은 당 밖에도 있다며 사실상 유승민 비상대책위원장 카드를 또다시 거부했습니다.

비박계는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권성동 / 새누리당 의원
- "정우택 원내대표가 비주류에게 비대위원장을 넘기겠다는 이야기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하는 발언일 뿐만 아니라, 그야말로 정치적 수세에 불과한 것 아니냐."

친박계에 가까운 중도 의원들까지 목소리를 보탰습니다.

▶ 인터뷰 : 이주영 / 새누리당 의원
- "(비주류가) 추천한 분이 유승민 전 원내대표면 조건 없이 수용을 해야 한다."

▶ 스탠딩 : 안병욱 / 기자
- "비대위원장 인선을 두고 벌이는 친박-비박계의 갈등은 탈당 분당 직전 마지막 모습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 obo@mbn.co.kr ]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비트코인 채굴 열풍에 부품 가격 껑충…PC방 걱정 태산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