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재인 지지자들, 문재인 비판한 新黨 지도부에도 '문자테러'…"일 못할 지경"

기사입력 2017-01-07 11:34

문재인 지지자들, 문재인 비판한 新黨 지도부에도 '문자테러'…"일 못할 지경"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개혁보수신당(가칭) 지도부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비난했다가 지지자들로부터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집중적으로 받는 일명 '문자테러'를 받은 것으로 6일 알려졌습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전날 회의에서 문 전 대표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한 것이 발단이 됐습니다.

정 위원장은 전날 창당준비회의에서 최근 민주당의 '개헌보고서 파문'과 관련해 문건을 작성한 수석연구위원을 보직 해임한 것을 두고 "꼬리를 잘랐다"고 문 전 대표와 추미애 대표를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같은 자리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사망으로 끝난 그 비극적인 사건을 막지 못한 책임이 당시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을 지낸 문재인 의원에게 있다는 게 중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두 사람의 발언 내용이 언론을 통해 퍼지자 문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정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의 휴대전화로 무더기 문자메시지가 발송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의 한 관계자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이 담긴 문자와 카카오톡이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져 업무가 어려울 지경"이라며 "이를 봐서는 지지자들이 조직적으로 문자와 카톡을 보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당사자들도 이날 창당준비회의에서 문자테러를 받은 사실을 직접 소개하고, 이를 친문(친문재인)계 패권주의로 규정하며 날을 세웠습니다.

정 위원장은 "개헌저지 문건과 관련해 무차별적인 문자테러를 당하고 있다"면서 "문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내 편이 아니면 적으로 여기는 이런 식의 테러를 하는 게 옳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권력기관 개혁의 방향을 제시했는데, 이에 앞서 '내 편이 아니면 적'이라는 친문 패권주의의 적폐 해소에 앞장서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도 "어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과 관련해 문 전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했다가 문자 폭탄을 받았다"면서 "이런 분이 대통령이 되면 과연 국정 운영을 어떻게 하며 국민 통합을 어떻게 할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야권의 비문 의원 중 일부도 문재인 전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항의세례'를 받았습니다.

민주당의 대선주자이자 4선인 김부겸 의원은 지난 4일 '문 전 대표를 대선후보로 기정사실화한 것처럼 표현한' 민주연구원의 보고서를 문제 삼았다 수천 건의 항의 문자를 받았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