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野경대수·박명재·김광수 '지적'…"이낙연 자료제출 거부, 사상 초유"

기사입력 2017-05-24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野경대수·박명재·김광수 '지적'…"이낙연 자료제출 거부, 사상 초유"
이낙연 청문회 경대수 박명재 김광수/사진=연합뉴스
↑ 이낙연 청문회 경대수 박명재 김광수/사진=연합뉴스

24일 열린 국회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시작과 동시에 이 후보자의 자료제출 문제를 놓고 논란이 발생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각 야당에서는 이 후보자가 청문회 당일까지도 기본적인 자료도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강하게 성토했습니다.

특히 경대수 의원은 24일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불성실한 자료제출을 강하게 지적했습니다.

경대수 의원은 이날 회의 시작 직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 후보자가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배우자와 아들 자료를 철저히 거부했다"면서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자료제출을 거부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경대수 의원은 "가장 기본적인 자료들이 제출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문회가 진행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면서 "심히 유감을 표하며 위원장은 오늘 정오까지 자료제출을 하도록 명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같은당 박명재 의원도 질의에 앞서 "좋은 청문회는 정확한 자료와 정확한 검증을 통해 이뤄진다"면서 "우리 당에서 (자료제출 때문에) 청문회 참석을 두고 왈가왈부 있었으나 대승적 차원에서 참석한만큼 자료 제출을 요청드린다"고 거들었습니다.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첫 인사청문회가 잘 진행되려면 가장 중요한 것이 자료 제출인데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너무 많이 거부하고 있다"면서 "개인정보 이전에 국민 알권리 충족이 최우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윤후덕 의원도 "인사청문회에서는 국민 알권리 충족을 위해 후보자측에서 성실히 자료 제출해야 한다"면서 '여당으로서도 성실한 자료 제출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위원장을 맡은 정성호 의원이 "관련해서 후보자가 하실 말씀이 있냐"고 묻자, 이 후보자는 "최대한 노력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미제출 자료로 거론되는 것은 ▲ 어깨 탈골로 병역 면제 받은 아들의 최근까지 의료 기록 ▲ 위장전입 의혹 관련 아들의 주민등록 초본 ▲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부동산 실거래가 자료 ▲ 후보자 출판기념회 판매 실적과 배우자 그림전시회 판매실적 자료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BTS 병역문제 12월내 입장낼 것"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