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JSA귀순병, 총참모부 작전국 상좌의 운전병…귀순 당시 상황 기억 못 해"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17-12-28 19:31 l 최종수정 2017-12-28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목숨을 걸고 넘어온 북한 귀순병사 오청성 씨 소식 전해 드리겠습니다.
오 씨는 북한군 총참모부 작전국 상좌의 운전병이라는 사실이 새롭게 확인됐는데요.
몸 상태는 상당히 호전됐지만, 심리 상태가 불안정해 총상을 입었던 귀순 당시 상황조차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김문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달 13일, 판문점 JSA를 통해 귀순하는 과정에서 북한군 추격조의 총격을 받아 중상을 입은 귀순병 오청성 씨.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의 치료로 생사의 고비를 넘긴 오 씨는 지난 15일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졌고, 사흘간의 휴식을 취한 뒤 지난 18일부터 군과 정보당국의 합동 신문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오 씨의 몸 상태는 많이 호전됐지만, 심리 상태가 여전히 불안정해, 조사는 오전과 오후에 1시간씩만 이뤄지고 있습니다.

특히 탈출 당시 여러 발의 총상을 입는 등 상당한 충격을 받은 후유증으로 아직까지도 당시 상황을 제대로 기억 못 하고 있다는 것이 정보당국의 설명입니다.

합동조사단이 새롭게 확인한 사실은 오 씨가 북한군 총참모부 작전국 상좌의 운전병으로 근무했다는 점입니다.

또, 북한의 판문점 대표부의 상급기관인 총참모부 직속 경무대 소속 운전병이라는 점도 확인됐습니다.

고향은 황해북도 장풍군 출신으로 가족관계는 1남 1녀 중 둘째이며, 군 간부를 아버지로 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귀순 동기로는 "평소 한국 드라마를 보거나 노래를 들으면서 동경하다가 감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합동조사단 관계자는 "의료진 소견과 건강·심리 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전민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보도국 정치부
  •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서초동 자택 인근 침수…새벽까지 전화로 상황 챙겨
  • 대통령실, '자택 지시' 비판에 "현장 방문이 역효과" 반박
  • "학제개편 언급 말라"…교육부 차관이 받은 대통령실 쪽지
  • 안철수, 당권 도전 시사 "제 역할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
  • "맨손으로 배수관 쓰레기 건져내"…강남역 영웅 등장
  • '붕어빵 출신' 아역배우 박민하, 태극마크 달았다 "청소년 대표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