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위안부 문제, 끝났다는 말로 못 덮어"…일본 반성 촉구

기사입력 2018-03-01 19:31 l 최종수정 2018-03-01 1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3·1절 기념사에서 위안부 문제와 독도를 언급하며 일본의 과거사 반성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첫 소식은 송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일제 탄압의 상징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한일 양국관계를 껄끄럽게 만드는 위안부와 독도 문제를 직접 거론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됩니다."

전쟁 때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독도는 일본이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강제 점령했던 우리 고유의 영토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또한 부정한다면 제국주의 침략에 대해 일본이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동시에 고통을 가한 이웃나라에 대한 진실한 사죄도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입니다."

▶ 스탠딩 : 송주영 / 기자
-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밝히면서 일본과의 외교적 갈등은 격화할 전망입니다. MBN뉴스 송주영입니다."

영상취재 : 김석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학생들 물고문도 잘한 건가"
  • 오늘 1,600명 안팎 예상…확산세 줄어도 거리두기 유지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오배달'에 환불 요청하니…"닭 파니까 우습냐" 찜닭 점주 '폭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