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미래당 입당해 '충북지사 출마' 신용한…"나의 정치적 지향점과 일치"

기사입력 2018-03-03 20:41 l 최종수정 2018-03-10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용한(48)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바른미래당에 입당, 충북지사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 전 위원장이 한국당을 탈당해 입당하기로 했다"며 "4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신 전 위원장의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신 전 위원장이 충북의 미래 비전을 구현하는 데 큰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의 한국당으로는 충북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이길 수 없다고 판단해 바른미래당에 입당해 충북지사 선거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당의 현 지도부로는 (지방선거에서) 국민적 공감을 얻기 어려울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은 정의로운 보수를 추구하는 나의 정치적 지향점과 일치한다"고 입당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한국당 공

천을 희망했던 신 전 위원장의 탈당에 따라 충북지사 선거 구도는 더불어민주당, 한국당의 양자 대결에서 3자 대결로 재편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바른미래당이 신 전 위원장의 입당을 계기로 기초 자치단체장, 지방의원 후보 추가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충북의 지방선거 지형에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됩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