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17대 마지막날까지 FTA 공방

기사입력 2008-05-24 05:00 l 최종수정 2008-05-24 05:00

한미 FTA 비준을 둘러싼 여야 공방은 17대 국회 임기가 끝나는 오는 29일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정운천 장관 해임건의안 부결에 힘을 얻은 한나라당이 새로운 임시국회를 소집했습니다.
임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나라당이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동안 임시국회를 다시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29일은 17대 국회의원의 임기 마지막 날이기도 합니다.

임시국회 재소집의 이유는 한미 FTA 비준 동의.

인터뷰 : 심재철 / 한나라당 원내수석부대표
- "..."

아울러 임채정 국회의장에게 비준동의안 직권상정도 거듭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

통합민주당이 강력히 반대하는 탓입니다.

인터뷰 : 최재성 / 통합민주당 원내대변인
- "쇠고기 문제 해결 원한다. 쇠고기 물타기 위한 FTA 카드를 흔들어 대며 면피 위한 임시 국회 소집 요구는 민주

당은 응할 이유가 없다."

국회 소집은 한나라당 단독으로 이뤄지지만, 의사일정은 여야간 합의없이는 불가능합니다.

신문법과 사학법 등 이념 공방으로 시작된 17대 국회는 한미 FTA를 둘러싼 끝없는 공방으로 막을 내리려 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임소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