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리설주 여사, 판문점 도착…남북 정상 퍼스트레이디 첫 만남

기사입력 2018-04-27 18:27 l 최종수정 2018-05-04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을 방문했습니다.

리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정상회담장이 있는 평화의집에서 환담하고 환영 만찬에서 참석할 예정입니다.

남북 정상의 부인간 만남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리 여사는 그동안 김 위원장의 각종 공개 일정을 수행한 데 이어, 집권 후 첫 외국 방문이었던 지난달 25일∼28일 방중에도 동행해 연회·오찬 등의 일정에 참석했습니다.

리 여사는 3월 5일 김 위원장과 우리 대북특별사절단의 만찬에 동석했고, 이달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

린 남측 예술단 공연도 김 위원장과 함께 관람하는 등 최근의 주요 남북교류 행사에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렇게 김정은 부부가 함께 외교 석상에 나서거나, 외교 과정에서 리설주에게 역할을 부여하는 것은 북한도 다른 나라들과 같은 방식으로 외교를 수행하는 '정상국가'임을 대내외에 선전하기 위해서라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러, 동원령 반발 총격 사태…학교서 총기 난사 사고까지
  • 큰 변화 없는 마스크 해제 첫날…"실내 마스크는 다 같이 벗어야"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참사'…7명 사망·1명 중상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