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트럼프와 75분간 통화…"한미 긴밀한 공조"

조경진 기자l기사입력 2018-04-29 19:30 l 최종수정 2018-04-29 1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미 정상이 역대 최장이죠, 1시간 15분, 75분 동안 전화통화를 가졌습니다.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협의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조경진 기자입니다.


【 기자 】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어젯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5분 동안 전화통화를 가졌습니다.

▶ 인터뷰 :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어젯밤 9시 15분부터 10시 30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며 전날의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핵 없는 한반도 실현 목표를 확인한 것은 남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에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이 크게 기여했다"며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미북정상회담 성공의 토대가 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미북정상회담을 가급적 빨리 개최하는 것이 좋겠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후보지에 대한 장단점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잘 통할 것 같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전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의 회담을 고대하며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북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협의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도 문 대통령의 전화를 언제든지 최우선적으로 받겠다는 말을 남기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 nice2088@mbn.co.kr ]

영상취재 : 구민회·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단독] 어깨 부딪치자 시민 때리고 도주…잡고 보니 경찰관
  • [백신] 독감 백신 증후군 뭐길래…접종 뒤 사망 원인은?
  • [단독] 서울 한복판에서 필로폰 투약 잇따라…제 발로 신고하기도
  • 강남 학원강사 2만 명 전수조사…수능 앞둔 학원가 술렁
  • [단독] 4차 산업혁명 연수가 와인 농장 방문?…공공기관 혈세 낭비 의혹
  • 추미애 "국민을 기망한 대검"…윤석열 국감서 입장 밝히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