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판문점선언' 후속조치 속도전…적십자·고위급·군사회담 줄줄이 가동

기사입력 2018-04-30 10:51 l 최종수정 2018-04-30 11:07

【 앵커멘트 】
우리 정부도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사항의 빠른 이행을 위해 서두르고 있습니다.
정부는 어제 후속조치 점검 회의를 열고 이산가족 상봉 등을 적극 준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정규해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점검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로 들어섭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동 선언문 발표에서 언급했던 8.15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 개최가 최우선 논의 대상입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지난 27일)
-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들의 만남이 시작될 것이며 고향을 방문하고 서신을 교환할 것입니다."

두 정상 간 합의 사항 이행을 위한 고위급 회담과 군사회담도 조속히 개최할 계획입니다.

「'판문점 선언'에는 비무장지대의 실질적인 평화 지대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 수역 설정 등 다양한 군사 분야 합의사항들이 담겼습니다.」

▶ 인터뷰 : 조명균 / 통일부 장관
- "어떤 것들은 회담 개최를 통해서 풀어야 할 것들이 있고, 어떤 건 바로 우리가 준비를 할 수 있는 것도 있고 관계부처와 잘 협의하고 필요한 것들은 미국이나 관련국과도 상의하면서 준비해 나갈 것이고요."

정부는 후속조치의 속도감 있는 이행과 지속성을 위해 '남북 정상선언 이행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