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합의 실패…내일 다시 논의

기사입력 2018-04-30 14:28 l 최종수정 2018-05-07 15:05

의장 주재 회동서 드루킹 특검 놓고 대치 여전…내일 다시 만나 재논의
정세균 "남북 정상 간 합의 제도화 위해 국회 역할 필수적"


오늘(30일)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정례회동에서 만났으나, 끝내 국회 정상화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노회찬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국회 정상화 문제 등 현안 논의를 위한 만남을 가졌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비공개회동 후 기자들에게 "의사일정 합의가 전혀 안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간 극한 대치로 단 한 차례의 본회의도 열지 못한 4월 임시국회는 다음 달 1일로 회기가 끝나며, 5월 임시국회는 한국당의 요구로 다음 달 2일 소집된 상태입니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특별검사를 둘러싼 여야 대립이 여전히 일정 합의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뺀 야당들과 (드루킹 사건의) 검찰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하자는데 합의했다"며 "야당 제안으로 우리가 수용했는데 (한국당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얘기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지고 나면 당연히 드루킹 특검이 수용될 것이라는 국민적인 바람이 있었는데도 (여당이) 남북정상회담 비준 입장만 제시하고 드루킹 특검은 일언반구 없었다는 점이 대단히 마음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비공개회동 전 모두발언에선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후속조치 등을 놓고 대립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완전한 비핵화를 판문점 선언에 담은 것은 매우 의미 있고 이를 뒷받침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에 "한국당은 남북정상회담을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면서도 "완전한 북핵 폐기가 정답인데 참 아쉬운 대목이 많고, 남북정상회담이 특정 정파와 특정 정치세력만의 성과물로 만들어가선 안 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판문점 선언은 대통령이 사인해서 비준하고 이제 와서 국회에 비준 동의를 해달라고 하는 것은 절차적으로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며 "동의도 안 받고 비준 선언을 하느냐"라고 강조했습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전남과 경남지역을 돌면서 1천 명 넘는 사람과 악수했는데 제일 많이 들은 이야기가 '남북정상회담을 국회가 잘 뒷받침하라'는 것과 '심각한 민생 상황에서 국회는 뭐 하고 있느냐'는 질타였다"고 설명습니다.

정세균 의장은 "남북관계발전법 21조3항을 보면 국회는 남북합의서 체결·비준에 대한 동의권을

가진다고 명시돼 있다"며 "국제사회와의 공고한 연대 속에서 남북 정상 간 합의사항을 제도화하기 위해서는 국회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정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5월 1일 저녁 다시 모여 국회 정상화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