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표심 잡기 치열, 합종연횡 결과 주목

기사입력 2008-05-26 16:05 l 최종수정 2008-05-26 1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일(27일) 통합민주당의 원내대표 경선이 실시됩니다.
단일화에 성공한 원혜영 의원과 단일화를 추진하고 있는 이강래, 홍재형 의원 3파전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선거 당일까지 후보간 합종연횡이 치열할 전망입니다.
조익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원내대표 경선을 앞둔 통합민주당의 18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 현장.

김부겸 의원과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원혜영 의원은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으로 당선자들을 맞았습니다.

후보 단일화 가능성이 점쳐지는 이강래·홍재형 의원도 참석한 당선인을 상대로 표심을 잡기에 분주했습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선거 당일까지 후보간 합종연횡이 치열할 전망입니다.

우선 이강래 의원은 홍재형 의원과의 후보단일화를 통해 2파전 구도로 끌고갈 생각입니다.

인터뷰 : 이강래 / 통합민주당 의원
- "선거 직전까지 노력하겠다. 설령 단일화 안되더라도 2차 투표 과정에서 꼭 서로 돕기로 약속돼 있다."

하지만 홍재형 의원 측은 아직 확실한 입장을 정리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심지어, 이강래 의원과의 단일화 가능성 자체를 낮게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 홍재형 / 통합민주당 의원
- "1차 투표에 어떻게 할거냐는 그 때 가서 저를 지지하는 분들과 협의해서 결정하겠다. 지금 현 단계서 어떻게 하겠다 말씀 못드린다."

오히려 원혜영 의원 측에서 홍재형 의원을 포섭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 원혜영 / 통합민주당 의원
- "여러가지 경륜이나 이런 걸봐서 제가 (홍재형 의원을) 모셔야 하는데 후배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 홍부총리가 갖고 있고 홍부총리를 지지하는 충청권 의원과 내 생각이 같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1차 투표에서 과반을 확보한 후보가 없을 경우 2차, 3차 투표가 진행됩니다.

따라서 원내대표 경선 과정에서도 후보간 합종연횡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조익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시드니 해변서 2천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검진 홍보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