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강한 반발`에 미국 `트럼프 모델` 꺼내들며 일단 진화

기사입력 2018-05-17 0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강하게 반발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진화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6일(현지시간) 그동안 북한 비핵화의 유력한 해법으로 거론해온 이른바 '리비아 모델'에 선을 긋는 모습이다.
대신 북한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해법인 '트럼프 모델' 대안을 꺼내드는 모양새다.
자칫 정면 대응으로 '강 대 강 충돌'이 빚어질 경우 세기의 비핵화 담판 성사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일단 진화를 시도하며 상황관리에 나선것이다.
다만 볼턴 보좌관이 직접 나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목표를 못 박았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선(先) 비핵화-후(後) 보상·관계 정상화'를 골자로 한 리비아모델에 대해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 이것(북한 비핵화 해법)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핵 무력 완성'을 이미 선언한 북한의 경우 핵개발 초기단계였던 리비아와 상황이 다를 뿐만 아니라 유사한 핵포기 사례인 남아공과 카자흐스탄과 같은 모델을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 자체가 무리라는 점에서다.
그러나 외견상으로는 리비아모델에 선을 긋는 듯하고 있지만, 내용상의 후퇴를 시사한 것이라기보다는 국면관리용 성격이 더 크다는 관측도 만만치 않다. 실제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북한 비핵화 모델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국]
[사진출처 : AF]
↑ [사진출처 : AF]
[사진출처 : AP]
↑ [사진출처 : AP]
백악관 "완전하고 전면적 비핵화 계속 요구…최대 압박 지속"<br />
<br />
<br />
<br />
    (워싱턴 AP=연합뉴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언론에 브리...
↑ 백악관 "완전하고 전면적 비핵화 계속 요구…최대 압박 지속"



(워싱턴 AP=연합뉴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언론에 브리핑하고 있다.미국 백악관은 이날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진행되는 일련의 진전상황과 관련, "분명히 옳은 방향으로 움직여온 과정이다. 우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병석 의장 아파트 4년만에 23억 올라…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악성 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디지털 교도소' 온라인서 화제
  • 추미애, 윤석열 거듭 압박 "좌고우면 말고 지휘 이행하라"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