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낙연 총리, 자카르타로 출국…현직 총리 첫 아시안게임 참석

기사입력 2018-08-18 11:03 l 최종수정 2018-08-25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낙연 국무총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오늘(18일) 오전 9시 성남 서울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를 이용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했습니다.

현직 국무총리의 아시안게임 참석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이 총리의 케냐·탄자니아·오만 순방에 전용기를 내준 데 이어 이번에도 전용기를 사용토록 했습니다.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에는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이 참석하지 않는 만큼 외빈 중 이 총리의 직급이 가장 높습니다.

특히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남북 고위급 접촉이 주목되는 가운데 북한에서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가 참석합니다. 개막식이나 남북단일팀 여자 농구경기 응원 시 자연스럽게 이 총리와 만남이 이뤄질 수도 있습니다.

이 총리가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은 문 대통령의 뜻입니다.

당초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특사를 보내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공식 초청했으나, 남북 정상 모두 참석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작년 11월 자카르타를 방문, 아세안(ASEAN) 국가들과 협력을 미·중·일·러 '4강(强)'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신(新)남방정책'을 발표하고,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과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자카르타를 방문한 지 9개월 만에 이 총리를 파견한 것은 한국 정부가 한·인도네시아 관계에 큰 무게를 두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총리실은 설명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8일) 오후 7시(현지시간)에 열리는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하는 데 이어 내일(19일) KT의 5G체험관, 한국선수촌 방문, 태권도 품새 결승전 응원, 인도네시아 동포·지상사 만찬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합니다.

특히 모레(20일)에는 코리아하우스 방문 후 인도팀을 상대로 한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의 경기를 응원합니다.

남북한은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과 폐막식에 공동입장하고, 여자농구와 카누, 조정에 단일팀으로 출전합니다.

이 총리는 단일팀 응원 뒤 조코위 대통령을 예방하고, 당일 오후 자카르타를 떠나 21일 오전 0시 30분 귀국할 예정입니다.


이 총리의 이번 방문에는 한·인도네시아 의원친선협회 회장인 유기준(자유한국당) 의원과 회원인 지상욱(바른미래당)·최인호(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3명이 동행합니다.

또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임성남 외교부 차관, 총리실 배재정 비서실장과 추종연 외교보좌관 등 13명이 공식 수행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미향 아버지, 위암 투병 중에도 쉼터 관리를?
  • 3차 등교 시작했는데…신규확진 49명 중 48명 수도권
  • 김홍걸 "형제 싸움은 집안 누…아버지 명예 손상돼 속상"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인간 피부세포로 '미니간' 만들어 쥐에 이식
  • 금태섭 페이스북에 조목조목…읽어봤더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