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애등급 내년 7월 폐지…중증·경증으로만 구분

기사입력 2018-08-22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장애등급제 폐지해 주십시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장애등급제 폐지해 주십시오` [사진출처 = 연합뉴스]
내년 7월 장애등급제가 폐지된다. 향후 장애인은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과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아니한 장애인'으로 구분하며 장애등급이 없어진다고 해도 기존에 등급을 받았던 장애인이 장애심사를 다시 받거나 장애인 등록증을 새로 발급받을 필요는 없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장애인복지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오는 10월 2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22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정부는 장애등급제를 없애고 등록 장애인을 장애의 정도에 따라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종전 1∼3급)과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아니한 장애인'(종전 4∼6급)으로 구분한다.
지금까지는 의학적 상태에 따라 1~6급의 등급을 부여해 이를 서비스 지급 기준으로 활용했기 때문에 개인의 서비스 필요도와 서비스 목적이 불일치한다는 문제가 있었다.
앞으로는 장애인의 일상생활 수행능력, 인지특성, 주거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들여다보는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를 통해 수급 자격과 급여량을 결정한다.
내년 7월부터는 활동지원급여, 장애인 보조기기 교부, 장애인 거주시설 이용, 응급안전서비스에 대해 종합조사를 우선 적용한다. 이동지원과 소득·고용지원을 위한 종합조사는 각각 2020년과 2022년에 시작한다.
복지부는 장애등급제 폐지와 더불어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생활을 위한 '장애인 맞춤형 전달체계 구축' 사업도

함께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과 장애인복지관, 발달장애인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찾아가는 상담을 확대하며 시군구에 장애인 전담 민관협의체를 설치해 읍면동에서 문제를 해결해주기 어려운 장애인 가구에 대해서는 지역사회의 민간자원을 연계해 지원키로 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이틀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이번엔 단거리 2발
  •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서 한국인 관광객 '감전사'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만취 SUV 역주행해 정차 승용차 '쾅'…길가 앉아있던 차주 참변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황희 "인도 측이 김정숙 여사 초청 먼저 제안…국민의힘이 사실왜곡"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