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관영 "민주당, `드루킹` 특검에 외압 행사…제발 침묵해라"

기사입력 2018-08-23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3일 허익범 특검을 공개적으로 비판해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드루킹 재판 과정에 침묵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민주당이 그동안 보여준 특검에 대한 외압만으로도 충분히 민주주의를 흔드는 행동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특검 수사 과정에 지속적으로 외압을 행사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잘못된 권력에 대한 충성이 또 다른 분쟁의 시발점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법부에 대한 압박까지 이어진다면 철저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들의 서릿발 같은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앞으로 재판 과정에서는 제발 침묵하라"고 요구했다.
또 전날 수사기한 연장 신청을 하지 않고 오는 25일 수사를 마무리하기로 한 특검의 결정에 대해 "더 이상의 수사가 적절하지 않다는 특검의 발표는 불법적인 댓글 조작 등 민주주의를 훼손한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기대했던 국민의 요청을 외면한 결정"이라

고 비판했다.
특수활동비와 관련해선 "국회에서 시작된 특수활동비 제도 개선이 점차 부처로 확산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라며 "정부는 내년 예산안은 물론이고 올해 책정된 특활비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감액과 반납 등을 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