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평양서 10·4선언 기념행사 연설…"평화·번영의 새 한반도"

기사입력 2018-10-05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4선언 기념행사에서 "이제 우리 민족은 적대와 분단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5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 대회' 연설에서 "남북 지도자들은 세 번의 만남을 통해 더 이상 전쟁이 없는 한반도라는 완전히 새로운 시대의 문을 열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도 우리의 하나 된 마음과 진실한 노력에 지지를 보낼 것"이라며 "어떠한 일이 따를지라도 우리는 한 걸음 한 걸음씩 평화를 향한 발걸음을 꾸준히 내디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은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합의했던 11년 전 10·4선언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10·4선언이 판문점과 평양공동선언으로 계승돼 남북관계가 어느 때보다 튼튼하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분단을 넘어 화해와 공존의 남과 북을 다시 한번 느끼고 우리 힘으로 (한반도 평화를) 실천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10·4선언의 중요 합의가 지금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감시초소 철수, 공동유해발굴 등으로 계승 발전하고 있다"며 "이산가족행사, 경제협력 등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방도로 하나씩 실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10·4선언 기념식을 남측에서만 진행해왔는데 남북관계의 대전환기를 맞이해 민족공동 행사로 개최하게 된 점이 더욱 기쁘고 반갑다"며 "10·4선언 공동행사를 평화와 번영이 이어지는 서울에서 다시 한번 맞이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주군' 잃은 박원순계 흩어지나? 뭉쳐서 영향력 발휘하나?
  • [속보] 박원순 장례위 "내일 영결식 코로나 고려 온라인으로"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신고했더니 취하 종용"…1년 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어떻기에
  • 기재차관 김용범 "한국판 뉴딜 구상, 미·유럽 고용안전망 반면교사 삼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