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100억 원…"깜깜이 사용 논란"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18-10-24 19:31 l 최종수정 2018-10-24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달 14일 문을 연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설치 비용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당초 정부가 의결한 8천6백만 원이 아닌 100억 원에 가까운 비용이 들어갔는데, 통일부는 사후정산하기로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며칠 전 열린 남북 산림분과 협력회의는 지난달 14일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렸습니다.

▶ 인터뷰 : 김창수 /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부소장
- "향후 남북 당국 간의 회담에 대해서도 연락사무소에서 지원업무를 하고, 뿐만 아니라 각종 민간교류도…."

지난 4월 판문점선언에 따라 설치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상 4층, 지하 1층 높이로, 과도한 공사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3개월 후 정부가 우선 의결한 사업추진비는 8천6백만 원.

그런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시설 개보수에 실제로 사용된 비용은 97억 8천만 원에 달했습니다.

이 돈은 남북협력기금에서 충당되는데, 교류협력추진협의회가 지출 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의원은"100억 원에 달하는 남북협력기금이 투입됐지만, 구체적인 비용 내역과 추진 계획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통일부는 "사무소 근무 직원의 숙식공간 등 지원 시설을 개·보수했다며, 비용은 사후정산하기로 이미 결정된 사안"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일각에서는 깜깜이식 남북협력기금 사용에 대해 감시와 통제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편집: 이재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한국 0-2 가나(전반 34분·모하메드 쿠두수)
  • 윤 대통령 "불법 통해 얻을 것은 없다"…업무개시명령 내일 국무회의 의결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술 문제로 잔소리' 어머니 살해 후 또 술집 간 아들, 항소심도 징역 20년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