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 공사비 세부내용 공개

기사입력 2018-10-28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통일부가 28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에 과다한 비용이 책정됐다는 일각의 지적에 해명하기 위해 공사비 세부내용을 공개했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배포한 자료에서 개보수비 97억8000만원에는 재료비 34억9000만원, 노무비 25억8000만원, 경비 8억5000만원, 부대비용 26억9000만원, 감리비 1억7000만원 등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재료비는 철거 및 재시공을 위한 건축자재와 필요 장비 등에 들어간 비용으로, 감리비를 제외한 총공사비의 36.3%에 해당한다.
노무비는 근로자 임금 등으로 지출한 비용으로, 순공사비의 26.9%가 들어갔다.
통일부는 특수지역에 따른 임금 할증(40∼45%)과 하루 4.5∼5시간 정도인 근무시간 제약 등의 이유로 통상적인 공사보다 더 많은 노무비가 지출됐다고 설명했다.
경비에는 근로자 4대 보험료와 비품 구입·장비 임대료 등 개보수공사로 파생되는 각종 비용이 포함됐으며, 부대비용은 설계비와 물류비, 근로자 숙소운영비 등으로 구성됐다.
통일부는 지난 24일 연락사무소 개보수 비용이 의결된 후 예산 규모와 사후정산 방식을 놓고 논란이 제기되자 이를 해명하기 위해 공사비 세부내용을 공

개해왔다.
25일에는 직접시설과 지원시설, 감리비 등 3가지 항목으로 나눠 개보수 액수를 공개했고, 26일에는 각 시설별 공사비 내역을 밝혔다.
한편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4·27 판문점선언 합의사항으로, 남북은 시설 개보수를 거친 후 지난달 14일 연락사무소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