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2018국감] 문체부, 산하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조사로 312건 적발

기사입력 2018-10-29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산업개발,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에게 질의...
↑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산업개발,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8.10.23 [출처 =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말 산하 공공기관의 채용 실태를 자체 조사해 300여건의 부적절한 채용 사례를 적발하고도 쉬쉬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체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난해 11월 8~28일 공공기관 채용 실태를 전수 조사해 총 312건의 부적절한 채용 사례를 파악했다.
문체부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도 구체적 내용을 외부로 알리지 않았다. 적발한 312건 중 3건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고 1건을 문책했을

뿐 나머지에는 주의 등 솜방망이 처분을 했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채용비리 문제가 300건 넘게 적발됐는데, 엄중 조치는 4건에 불과해 특별조사라는 명칭이 무색했다"며 "용두사미로 끝난 조사를 보면 국민이 이 정부를 신뢰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