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극단적 대립 해결을 위해선 포용적 자세 필요"

기사입력 2018-12-20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 되고 있는 남녀 간 갈등 심화를 해결하기 위해선 포용적인 접근과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여성가족부 2019년 업무 보고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성차별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이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은 마땅히 존중되어야 하지만 극단적인 대립이나 혐오 양상으로 표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당부하고 싶은 것은 포용적인 접근과 자세"라며 "정부 부처부터 조금 더 포용적인 자세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또 "나와 너, 피해자와 가해자를 단순히 구분하는 이분법적인 접근은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며 "정책 수립 단계부터 그 취지와 목적을 국민에게 더욱 소상하게 알릴 필요가 있고, 특히 어느 한 계층이 아닌 공동체 차원에서 어떤 의미가 있는지 설명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 사회가 얼마나 강하고 성숙한 지는 다양성 존중과 포용하는 정도로 가늠할 수 있다"며 "다양성·포용성이야말로 성공한 국가가 갖춘 필수조건으로, 포용하면 흥하고 포용에 실패하면 쇠퇴했다는 것을 세계 역사가 보여준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양성을 존중하는 성평등한 포용 사회를 향해 여성가족부가 관련 부처를

이끌어가는 자신감을 가지고 앞장 서달라"며 당부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이날 업무 보고에서 내년에 중점 추진할 3대 과제로 '성평등 사회 기반 마련', '가족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 실현', '청소년 보호·성장을 돕는 지역사회 조성' 등을 발표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김현아, "민주당, 윤미향 지키는 고집불통"
  • 서울 고3 확진자…강동 상일미디어고 재학생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