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당, 창조혁신센터장 사찰 의혹 제기…청와대 "지시 안 해"

기사입력 2018-12-24 07:00 l 최종수정 2018-12-24 07:16

【 앵커멘트 】
청와대 특감반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민간인 신분인 박용호 전 창조경제혁신센터장을 감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김태우 수사관에게 해당 첩보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권용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 특감반 진상조사단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첩보 이첩 목록 자료를 공개하며, 민간인 사찰 의혹을 또다시 제기했습니다.

조사단 소속인 김용남 전 의원은 민간인 신분인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비리 첩보를 대검에 이첩했다며, 명백한 사찰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가 해당 정보를 검찰에 보내서 이른바 적폐수사에 활용하는 등 조직적으로 이용했다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김용남 / 전 자유한국당 의원
- "첩보 내용을 대검의 수사에 활용하도록 청와대에서 보낸 것입니다. 특감반장인 이인걸의 자필서명과 사인도 이렇게…."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에는 사찰 DNA뿐 아니라 거짓말 DNA까지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청와대는 즉각 반박자료를 냈습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박용호 전 센터장에 대한 첩보를 지시한 적이 없으며, 해당 첩보에 대한 감찰도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범죄 의심 정보가 포함돼 있어 수사 참고 자료로 대검에 이첩하고,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해당 첩보목록에 대해 김태우 수사관이 검찰 승진심사에 실적으로 제출하겠다고 말해 사실을 확인해준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