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방위사업청, 함정방어 방어유도무기 `해궁` 개발

기사입력 2018-12-24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군 함정에 탑재해 적 유도탄과 항공기를 요격하는 '해궁' 방어유도탄이 국내 개발됐다.
24일 방위사업청은 아군 함정을 향해 날아오는 적 유도탄과 항공기 등을 요격하는 방어유도탄 해궁의 연구개발을 국내 기술로 완성했다고 밝혔다.
해궁 개발은 미국 레이시온 사(社)로부터 도입해 운용 중인 RAM(대함유도탄 방어유도탄)을 대체하고자 추진됐다. 2011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 개발에 LIG넥스원, 한화디펜스가 참여했다.
해궁은 해군 함정의 최대 위협인 대함유도탄과 항공기를 요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유사시 적 함정에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국외 유사한 무기체계와 비교해도 방어능력 측면에서 손색이 없는 대공유도무기로 평가된다.
수직 발사 방식을 채택해 전방위로 발사할 수 있다. 또 이중탐색기를 탑재해 기상이 좋지 않아도 발사할 수 있고, 여러 위협 표적에 대응하도록 개발됐다. 최대 사거리는 20km 이내이며, 내년 양산에 들어가 2021년부

터 해군 호위함과 상륙함에 순차적으로 탑재될 예정이다.
방사청은 "함정의 생존확률과 직결되는 근접방어능력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라며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되어 방위산업 기업의 기술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며 가격 및 기술경쟁력을 갖춰 수출 가능성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소양강댐 집중호우로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개방(종합)
  • 민주당 지도부, 윤석열 '독재 배격' 발언에 "이제 물러나야"
  • 김종인, 박원순·오거돈에 "인생 위선적으로 살았다고 본다"
  • 중국 하얼빈서 식품회사 창고 건물 붕괴…9명 사망
  • 철원 670㎜ 물폭탄에 한탄강 범람 위기…"인근 주민 긴급 대피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