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당, 조국 공세에 진상조사단 전원 투입…난타전 예고

기사입력 2018-12-29 13:46 l 최종수정 2018-12-29 14:20

【 앵커멘트 】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은 오는 31일 국회 운영위에 진상조사단 의원들을 투입해 청와대 특감반 문제를 집중적으로 따지겠다는 생각입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하는 만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전정인 기자입니다.


【 기자 】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연일 제기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오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를 벼르고 있습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하는 만큼, 철저한 진상 규명에 집중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이를 위해 검찰과 경찰, 언론인 출신으로 구성된 특감반 진상조사단 전원을 운영위에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전희경 / 자유한국당 의원
- "이제는 대통령께서도 뒤편에서 계실 수 없는 상황이 되어가고 있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립니다."

운영위에서는 또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의 빌라 의혹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곽상도 의원은「올해 4월 다혜 씨가 남편으로부터 서울 구기동 빌라를 증여받고, 석달 만에 다시 빌라를 매각한 부분이 석연치 않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더이상 거짓 주장에 놀아나는 국회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신의 비리를 덮기 위해 온갖 거짓말을 지어내고 있습니다. 국회가 이런 사람의 이야기에 춤을 추는 꼴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

청와대는 이인걸 전 특검반장 후임에 검찰 출신이 아닌 박완기 전 외교부 감사관을 임명하면서 특감반 공세에 더이상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윤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