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세훈·김진태 "우리도 핵개발·핵무장 나서야"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19-01-24 07:00 l 최종수정 2019-01-24 07:35

【 앵커멘트 】
북핵 폐기를 위한 논의가 한창 진행중인 와중에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들은 "우리도 핵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의 당론인 '전술 핵', 다시 말해 미국의 핵무기를 한반도에 배치하는 것보다 한참을 더 나아간 것으로 '북한을 믿을 수 없다'는 보수층 시각을 대변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우리도 자체적인 핵개발과 핵무장을 하자'는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의 강경 발언은 핵포럼 세미나에서 쏟아졌습니다.

▶ 인터뷰 : 오세훈 / 전 서울시장
- "핵개발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가 촉발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 인터뷰 :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 "자체 핵무장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동의할 것으로 믿습니다."

이들의 주장은 한국당 당론인 미국의 핵무기를 배치하는 '전술핵 배치' 개념 보다 한발 더 나아간 것으로 강경보수층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핵개발 등 자체적인 대비체제에 나서는 것이 우리의 외교·안보 전략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는 과정에 찬물을 얹는 격이란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핵 폐기를 위한 외교적 노력이 다각도로 진행되는 상황에서 선거에만 의식한 무책임한 발언을 이어간다고 비판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한남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