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병준 "황교안·오세훈·홍준표 전대출마 반대"

기사입력 2019-01-24 1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당의 유력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의 불출마를 촉구하고 나섰다.
아울러 자신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불출마'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황 전 총리 출마가 걱정"이라며 "친박 프레임과 탄핵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당에 대한 기여가 낮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친박과 탄핵 프레임은 당내 통합을 방해하고 보수통합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그나마 약하던 계파 논쟁이 살아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프레임은 2020년 총선을 공세가 아닌 수세로 치를 가능성이 있다"며 "상대가 오히려 이쪽을 공격하는 프레임으로 작용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 여당이 실정을 거듭해도 수도권 선거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한 뒤 "당 기여가 없다는 점도 마음에 걸린다. 또 정부 여당의 실정에 대해 입 닫고 있었던 것도 문제로 지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 전 서울시장과 홍 전 대표에 대해서 "오 전 시장의 문제점 역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나올지 안 나올지 모르지만 홍 전 대표에 대한 이야기도 당에 어떤 부담이 되는지 당원들도 잘 알 것"이라고 언급했다.
오 전 시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탈당한 이력이, 홍 전 대표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전직 대표라는 점이 출마의 걸림돌로 꼽히고 있다.
김 위원장은 "당 분란의 단초를 제공하고 그에 대한 책임 있는 분들, 당 기여에 확실하지 않은 분들은 출마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당 대표가 지닌

역사적 무게와 함께 보수 단일대오 형성과 위기에 빠진 민주주의, 시장경제의 틀을 지키고 확장시킬 수 있는가에 대해 스스로 물어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이렇게 이야기했는데 제가 출마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