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현장 크레인선 도착…인양엔 수일 걸릴 듯

기사입력 2019-06-01 08:40 l 최종수정 2019-06-01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현지 상황 탓으로 침몰한 유람선 내부 수색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인양을 위한 크레인선이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헝가리 당국에 조속한 선체 인양을 요청했지만, 실종자 수색이 난항을 겪으면서 인양까진 수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도형 기자입니다.


【 기자 】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위한 크레인선이 사고 지역에 도착했습니다.

헝가리 당국은 인양작업을 위해 크레인선을 투입했고, 헝가리 해경은 헬리콥터와 수중레이더 등을 동원해 인양 사전 작업을 진행했다고 외교부가 전했습니다.

허블레아니호는 15톤급 작은 선박이어서 인양 자체에는 기술적인 어려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제는 다뉴브 강의 높아진 수위와 유속, 수중 시야입니다.

실종자 수색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선박상태조사와 선박이 밀려나는 것을 막기 위한 정박작업도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황대식 / 전 한국해양구조협회 구조구난본부장
- "바다는 물이 썰물과 밀물이 있지만, 정조 시간이 한 시간이 존재하거든요. 하지만, 여기는 상류에서 하류로 물이 계속 24시간 흐르기 때문에…."

현지 언론은 "당국이 인양을 검토하고 있지만, 배 안에 남아있을지 모를 실종자 유실을 막기 위한 대비책을 우선 마련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조속한 선체 인양을 요청했지만, 실종자 가족과의 협의 등을 거쳐야 하는 만큼 실제 인양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이재용 실형' 정준영 부장판사 누구?…MB에 17년형 선고도
  • 7월부터 도수치료 많이 받으면 보험료 많이 낸다…4세대 실손 출시
  • '임기 D-2' 트럼프, 또다시 무더기 사면 준비…'셀프' 사면은 불발
  • [김주하 AI 뉴스] 문 대통령 '입양 취소·교환' 발언에 야당 "부적절"한목소리
  • 대통령 '입양 발언' 비판에 안철수 가세…청와대 "취지 와전된 것"
  • 김주하 AI가 전하는 1월 18일 종합뉴스 예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