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삼척항 인근서 구조된 북한 선원 판문점 통해 송환…2명은 귀순

기사입력 2019-06-18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전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가운데 2명이 18일 북한으로 송환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라 북한 주민 4명 중 2명은 귀순, 2명은 귀환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귀환 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은 이날 오전 10시에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인도됐다.
나머지 선원 2명은 귀순 의사에 따라 북한으로 돌아가지 않고 남한에 남았다.
이들 4명이 탄 북한 어선 1척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표류하다가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쯤 삼척항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남쪽 어선에 의해 발견됐다.
군과 해경 등 관계 당국 합동신문조는 해당 선원들을 대상으로 표류 경위 등을 조사해왔다. 이 과정에서 일부가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전날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서 북한 선박 및 선원 발견 사실과 송환 계획을 북측에 통보했다.
이때 일부만 송환한다는 계획을 북한에도 알린 것으로 보이며, 북측도 당일 오후 늦게 호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선원 중 일부가 귀순한 데 대해 북한이 특별한 반응을 보였냐'는 질문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오가는 이야기를 일일이 말씀드리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측이 귀순한 2명에 대한 송환 요구를 했냐'는 물음에 구체적인 답변 내용은 밝히지 않고,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한다. 본인 자유의사가 제일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다만, 귀순자의 사유 등에 대해서는 신변 안전을 이유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귀순한 2명은 정부 합동신문센터,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 등 일반적으로 탈북민이 거치는 절차를 밟게 된다.

편 정부가 이번에 귀환 선원 2명을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 것은 판문점 채널이 통상 인도주의 사안에 대한 창구로 사용되는 적십자 채널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울러 정부는 인양한 북한 어선에 대해서는 "(북한 어선) 선장의 동의 하에 폐기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엘리자베스 여왕 관 지키던 '경비병' 숨진 채 발견
  • '박민영 열애설' 이후 하루 만에...사외이사 사임
  • 무단 주차에도 당당한 차량에 "주차 금지" 스티커 부착
  • '나쁜 손'?…추락 하는 소녀 구하려다 '역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