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英·佛·獨, 북한 탄도미사일에 안보리 회의 소집 요구

기사입력 2019-08-01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이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영국과 독일, 프랑스가 8월 1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공개회의 소집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영국과 프랑스는 미국, 중국, 러시아와 함께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며, 독일은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이다. 이에 따라 영국, 프랑스, 독일의 요구대로 1일 안보리 비공개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다.
이에 따라 비공개회의에서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반에 대한 규탄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제기된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31일 새벽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발견…"활동 멤버 추정"
  • "뉴스는 봤지만 막상 내가 겪으니 당황"…품절 주유소 60개로 늘어
  • 남양유업 3세 대마사범 기소…부유층 자제 등 9명 입건·6명 구속
  • 김건희 여사, 수술 앞둔 캄보디아 환아에 영상편지 남겨…"응원하겠다"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