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日자민당에 `문전박대` 당한 국회 방일단…무슨일이?

기사입력 2019-08-01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 도쿄(東京)를 찾은 무소속 서청원 의원(앞줄 왼쪽 두번째)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
↑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 도쿄(東京)를 찾은 무소속 서청원 의원(앞줄 왼쪽 두번째) 등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19.7.31
[출처 = 연합뉴스]
국회 방일단이 일본 여당인 자민당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을 면담하려다가 사실상 '문전박대' 당했다.
자민당 측이 전날 오후로 잡혔던 면담 일정을 1일 오전으로 연기하자고 하더니 다시 6시간 만에 내부 회의를 이유로 들며 취소하겠다고 통보한 것이다.
의회교류 차원에서 일본을 방문한 한국 정치인들을 상대로 석연치 않은 사유를 들이대며 면담일정을 막판 취소한 것은 중대한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 의회에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리스트) 지정 연기를 요청하기 위해 지난달 31일 이틀 일정으로 일본을 찾은 방일단은 자민당 내 '2인자'로 꼽히는 니카이 간사장 면담에 가장 큰 기대를 걸고 있었다.
특히 방일단이 중진의원들이 다수 포함된 10명으로 구성됐고 단장인 서청원 의원은 8선으로 한국 국회 내 최다선 의원이고, 동행한 강창일 의원은 4선에 한일의원연맹 회장이라는 점에서 사실상 '푸대접'이라고 할 수있다.
일본 측은 전날 밤 9시께 "니카이 간사장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당내 긴급 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해야한다"며 하루 연기한 면담 마저 불가하다는 뜻을 전했다.
첫날에는 일본 국회 개원에 대비한 내부 대책회의를 이유로 대며 면담을 연기한 데 이어, 이번에는 북한 미사일 관련 내부 회의를 해야 한다면서 결국 면담을 거부한 것이다.


이에 방일단은 '중대한 외교결례'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강 의원은 전날 밤 9시께 자신을 통해 면담 취소 통보를 한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간사장에게 "한 번 연기한 것을 취소하면 어떻게 하느냐. 엄청난 외교적 결례다"라며 강력히 항의했다고 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포커스M] 1만 명 강제동원된 국내 일본 무기공장 '조병창' 철거 논란
  • 경북 청도 운문댐서 배 전복…4명 탈출·1명 실종 돼 구조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