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비건 "러 대사 안간다…북한과 실무협상할 준비돼 있어"

기사입력 2019-08-21 13: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티븐 비건, 외교부 도착.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스티븐 비건, 외교부 도착.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1일 "러시아에서의 외교업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북한과 관련해 진전을 만드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의 카운터파트(대화 상대방)로부터 (소식을) 듣는대로 실무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대사직을 맡기 위해 현재 직을 그만둘 것이라는 소문을 해명하고 싶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생산적이고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중요한 시점에 비건 대표가 시의적절하게 방한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우리 둘은 앞으로 어떻게 하면 대화를 신속히 재개해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

는가에 대해 이야기했다"면서 "어제 대통령께서 말씀하셨지만 지금 대화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다. 남북미 지도자들의 결단과 의지에 따라서 만들어진 것이다. 한미가 아주 긴밀하게 협의하고 협력해서 그러한 대화의 전기가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