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미사일 2발 발사…'고도 2배' 신형무기 가능성

김수형 기자l기사입력 2019-08-24 19:30 l 최종수정 2019-08-24 1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이 오늘(24일) 아침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동해 상으로 또 발사했습니다.
지난 10일과 16일 발사한 것과 비행거리나 속도 등은 유사하지만, 고도가 100km로 기존보다 두 배 이상 높아 신형무기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수형 기자입니다.


【 기자 】
북한이 오늘(24일) 오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습니다.

지난 16일 이후 8일 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전 6시45분, 오전 7시2분 경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미사일의 특징은 고도입니다.

최고 고도가 97km로 올해 들어 9차례 쏜 발사체 가운데 가장 높고, 지난 10일에 발사한 고도 48km보다 2배 이상 높습니다.

탄종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잇따라 선보인 '신형 3종 무기' 중 하나를 각도를 높여 발사했을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특히 10일과 16일 발사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실전 배치를 위한 추가적인 시험 발사 가능성도 관측됩니다.

▶ 인터뷰 : 김동엽 /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이번 같은 경우에는 고각을 올려서 맥시멈 힘을 이용해서 시험을 해봐서…. 다양한 환경, 다양한 발사 패턴을 이용해서 신형 무기를 개발하기 위한…."

군 관계자는 이번에 쏜 미사일의 경우 정점 고도가 크게 달라진 만큼 다른 탄종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화제 뉴스
  • 독감백신 접종 계속…"사망과 접종 연관성 확인 안 돼“
  • '푸른 눈의 한국 문학 전도사' 케빈 오록 신부 선종
  • 경찰 "'추미애 아들 군 보직 의혹' 주장 예비역 대령 조사"
  • 의료기관, 가족·지인모임 고리로 코로나19 산발적 감염 잇따라
  • "총장님 화이팅"...대검찰청 정문 앞 뒤덮은 응원 화환 '진풍경'
  • 미 대선 TV 토론 격돌…트럼프 "김정은과 좋은 관계"·바이든 "핵 축소 약속하면 만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