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최성해 "조국과 통화 내용 녹취 없다"…진실 공방 예고

이상주 기자l기사입력 2019-09-06 20:52 l 최종수정 2019-09-06 2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 청문회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통화 녹취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녹취 유무에 관심이 쏠렸습니다.
당사자인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MBN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녹취 파일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상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인사청문회 질의자로 나선 장제원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녹취 파일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장제원 / 자유한국당 의원
- "오촌 조카와 통화하면 의심받고 의혹 살 수 있다는 걸 잘 아는 분이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를 합니까. 제가 듣기로 동양대 총장께서 파일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녹취 파일 가능성을 알려 위증 교사와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조국 후보자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MBN 취재 결과 최 총장과 조 후보자 통화 내용을 담은 녹취 파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인터뷰(☎) : 최성해 / 동양대 총장
- "(통화 내용이 녹음돼 있습니까?)녹음은 내가 할 줄 몰라요, 그런 건 한 번도 안 해봤기 때문에."

녹취 파일이 최 총장 말대로 존재하지 않는다면, 최 총장과 조 후보자의 발언 내용을 둘러싼 진실 공방은 피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최 총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조국 후보자와 두 차례 통화했다고 밝혔다가, 이후 통화 1번에 부재중 전화가 있었다고 정정해 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MBN 뉴스 이상주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코로나19 신규 확진 39명…나흘만에 30명대로 떨어져
  •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만나주시면 용서 구할 것"
  • 준비 안 된 언택트 경제…단기 알바 '시한폭탄'
  • 秋 "공수처1호 수사대상 성역 없다" 윤석열 시사?
  • '흑인 사망' 목 찍어누른 경찰관 기소…시위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