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노후경유차 폐차하라던 환경부, 경유차 중고로 팔고 재구매

기사입력 2019-10-10 13:29 l 최종수정 2019-10-17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세먼지 주범의 하나인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라고 지원금까지 주며 국민에게 권유해온 환경부가 오히려 경유차를 중고로 매각하고 새 경유차를 구매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10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환경부 및 산하기관이 처분한 중고 경유차는 445대로 이 가운데 폐기한 차량은 8대(1.8%)뿐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중고 경유차로 민간에 매각한 차량은 391대(88%)에 달했습니다. 27대(6%)는 무상 관리 전환, 18대(4%)는 관리 전환했고 1대(0.2%)는 리스가 종료됐습니다.

특히 445대 가운데 연식이 10년 이상 된 131대는 배출가스 보증 기간이 만료됐는데도 매연 저감장치(DPF)를 부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기환경보전법 58조는 배출가스 보증기간이 지난 자동차는 DPF 부착 등으로 매연 배출 기준을 지켜야 한다고 규정합니다. 이를 주무 부처인 환경부가 어긴 것입니다.

아울러 환경부와 그 산하기관은 최근 5년간 예산 213억원을 들여 542대의 경유차를 사들인 것으

로 드러났습니다.

한 의원은 "환경부가 보인 행태에 눈을 의심했다"며 "환경부는 노후 경유차가 시장에 유통되지 않도록 하고 저공해 차 구매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2.5% vs 윤석열 43.4%…윤석열·홍준표 접전
  • [단독] '생수병 사건' 숨진 직원 집에서 메탄올·수산화나트륨 발견
  • 아쉬움 짙은 나로우주센터…"이제부터가 시작"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삼성전자 5위·현대차 35위…브랜드 가치 세계 1위 기업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