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발장 부자` 언급한 문 대통령 "따뜻한 사회…제도적으로 도울 길 살피라"

기사입력 2019-12-16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화제가 된 '장발장 부자'에 대해 언급하며 도움을 줄 수 있는 길을 찾도록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장발장 부자의 얘기가 많은 국민에게 큰 감동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흔쾌히 용서해준 마트 주인, 부자를 돌려보내기 전에 국밥을 사주며 눈물을 흘린 경찰관, 이어진 시민들의 온정은 우리 사회가 희망 있는 따뜻한 사회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시민들의 온정에만 기대지 말고 복지제도를 통해 제도적으로 도울 길이 있는지 적극적으로 살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앞서 지난 10일 인천 중구의 한 마트에서 우유와 사과 등 식료품을 훔치던 A(34)씨와 아들 B(12)군은 마트 직원에게 적발됐다. 이에 마트 대표는 경찰에 신고했으나 A씨가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하자 처벌 의사를 철회했다.
A씨는 당뇨와 갑상선 질환 등으로 택시기사 일을 그만두고 6개월간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중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절도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A씨 부자를 훈방조치하고 국밥을 대접

했고 인터뷰에서 "요즘 세상에 밥 굶는 사람이 어디 있나"라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언론에 보도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인천 중구 관계자에 따르면 이러한 사연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 후원을 하고 싶다는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형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