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중국 여행 경보단계 놓고 우왕좌왕

기사입력 2020-02-03 14:14


박능후 장관, 무증상·경증환자 전파 가능성 확인…"조기 차단에 집중"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능후 장관, 무증상·경증환자 전파 가능성 확인…"조기 차단에 집중"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는는 중국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철수권고'로 높인다고 발표한 뒤 '검토'로 권고하면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신종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은 지난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중국 전역의 여행경보를 현재 여행자제 단계에서 철수권고로 상향 발령하며 관광 목적의 중국 방문은 금지된다"고 밝혔다.
감염증 대응, 질문에 답변하는 김강립 부본부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감염증 대응, 질문에 답변하는 김강립 부본부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그러나 불과 4시간 뒤 언론에 '보도참고자료 수정 재배포'라는 제목의 문자를 통해 "중국 여행경보를 지역에 따라 현재 여행자제에서 철수권고로 조정하는 방안과 관광 목적의 중국 방문도 금지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정부의 이러한 '급선회'를 두고

중국 당국의 반발이나 압력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중국 정부는 미국이 자국에 최고 수준 여행경보를 발령한 데 대해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이 "미국의 언행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시의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