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총리 "가짜뉴스 혐오·차별 정당화…신종코로나 정보 신속 공유"

기사입력 2020-02-05 11:32 l 최종수정 2020-05-05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가짜뉴스는 불안을 조장하고, 혐오와 차별을 정당화하고 있다"며 "심각하게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신종코로나 발생 직후부터 현재까지 갖고 있는 고민이 있다. 바로 혐오와 차별에 대한 우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가짜 뉴스 단속에 앞서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와 관련된 정보를 더 투명하고 더 신속하게 공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신종 전염병이 중국에서 시작되었다는 이유로 아시아인을 향한 인종차별행위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확진자의 무분별한 신상정보가 유포되기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겨내야 하는 것은 바이러스지 인류가 아니며, 현 상황은 인류애와 서로를 향한 격려로 극복해내야 한다"며 "무분별한 혐오와 차별을 멈춰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정 총리는 충남 아산 주민들이 지역 내 시설에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을 격리수용하는 것을 받아들이겠다는 취지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펼친 캠페인을 거론, "'We are ASAN'(우리가 아산이다) 운동도 좋은 예"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종코로나 대응책 논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도 "누군가의 가짜뉴스 하나로 많은 국민이 불안하고 혼란을 겪으며, 방역 대책에도 지장을 준다"며 "정부는 가짜뉴스가 생산·유통되지 않게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정부는 범정부대응체계를 가동했고, (위기 경보) '심각' 단계에 준한 대응을 하고 있다"면서 강력한 대응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정 총리는 "일부 지역으로부터의 입국 제한과 확진자 접촉자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 마스크와 손 소독제 매점매석 단속 등 현 상황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지방정부, 민간 의

료기관까지를 포함한 민관이 함께 총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회와의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검역법과 의료법을 통과시켜 전염병 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노력도 병행할 것"이라며 "종식시킬 수 있다. 국민 여러분이 함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한미 정상 통화…문 대통령 "G7회의 초청 응할 것"
  • 종교 소모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방역당국 대책 '고심'
  • 민주 단독개원?…의장 선출해도 문대통령 연설 어려울듯
  • 미 군경 시위 대응작전 중 총격에 시민 1명 사망
  • 제주여행 목사 일행 확진자들 같은 렌터카에…
  • KBS 내 여자 화장실 '불법 촬영' 용의자 자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