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유승민 오늘 회동할 듯…안철수 신당 발기인대회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20-02-09 08:40 l 최종수정 2020-02-09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통합 논의를 진행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오늘(9일) 회동을 가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안철수 전 의원은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신당 창당 작업을 공식화합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오늘(9일)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유 의원의 "만나자"는 제안에 황 대표가 화답하면서 추진된 두 사람의 회동은 이번 주말이 마지노선이란 전망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습니다.

물밑 협상 과정에서 이견이 좁혀졌다면 이번 회동을 통해 전격적인 양당 통합 선언이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만, 당의 운영 방식은 물론 누가 통합의 주도권을 쥘 것인지와 공천 방식 등을 두고 타협점을 찾아야 할 부분 또한 많습니다.

황 대표는 '선거 연대'를 제안한 유 의원에게 새보수당의 혁통위 참여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그제)
- "새보수당의 여러 의견들이 있을 수 있겠습니다만은 뜻은 같으리라고 생각하고 함께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두 사람이 타협점을 찾지 못할 경우 중도·보수 통합은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안철수 전 의원은 중앙당 발기인대회를 개최하고 신당 창당 작업에 본격 착수합니다.

선관위가 '안철수신당'이라는명칭의 사용을 불허한 만큼 당명 또한 오늘 대회를 통해 공개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진중권 "장제원, 꼭 고소하길"…이준석 "장제원이 회의 참여? 어머나"
  • 불법 카풀女, 신고한 남성에 "강제로 가슴 만져" 허위 신고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참모 맞붙는다…내일 심포지엄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