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세균, 상인 위로 논란에 해명…"곧 바빠질 테니 걱정 말라는 뜻에서 농담"

기사입력 2020-02-14 16:49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소상공인에게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다"고 한 발언이 논란인 가운데 정 총리가 해명에 나섰다.
지난 13일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신촌 명물거리의 상점들을 방문했다.
안경원을 방문한 정 총리는 "(손님이) 요새는 좀 줄었죠? 금방 괜찮아질 것"이라며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가 조금 지나면 다시 회복되니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같고 버티셔야죠. 버틸만해요? 어때요?"라고 웃으며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음식점을 방문한 정 총리는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일하기) 편하시겠네"라고 말해 상인으로부터 "그렇지 않다"는 답을 들었다.
이에 정 총리는 "마음이 더 안 좋은 거죠.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질 것이니 편하게 좀 지내시는 게 좋아요"라고 말해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확산되자 정 총리는 14일 세종시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통해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까 걱정 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자신이 '편하시겠네'라는 말을 건넨 식당 관계자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되기 전에 회사 다닐 때부터 알았다'며 친밀감을 표해 나도 반가워서 편하게 해드리려는 뜻에서 농담했다"고 설명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 총리의 부족한 공감 능력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고 언급하며 "무책임하고 뻔뻔한 망언으로, 700만 자영업자들에게 정중히 사죄하고 상처받은 자영업자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합당한 조치를 취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당들은 14일 논평을 통해 '무개념 발언', '달나라 총리', '민생 막장쇼'라고 언급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어떻게 일국의 국무총리가 서민 고통에 '염장'을 지르는 발언을 면전에서 대수롭지 않게 늘어놓을 수가 있단 말인가"라며 "아무리 농담이라 하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라고 논평을 통해 비판했다.
이어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를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 같은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감 능력이 부족해도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면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닥친 절망적 현실을 한낱 말장난 거리로 생각한 모양으로,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

제"라고 지적했다.
새로운보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편향된 가짜뉴스로 3년째 국민을 조롱하는 대통령의 하수인답다"며 "삼권분립의 헌법 정신마저 파괴하며 달나라 대통령의 '2인자'를 자처하더니 그새 달나라 총리가 되어버린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