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미래통합·민주통합·국민·정의…5당 구도로 재편되는 4·15 총선 지형

기사입력 2020-02-14 17:52


국회 본의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 본의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다가올 4·15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가칭)·민주통합당(가칭)·국민의당(안철수신당)·정의당 등 5당 경쟁 구도로 재편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제외한 3개 정당은 빠르게 통합 및 창당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우선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개혁위원장,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회동을 갖고 오는 17일 '민주통합당'으로 합당하기로 합의했다. 민주통합당이 예정대로 출범한다면 28석(바른미래당 17석, 대안신당 7석, 평화당 4석)으로 원내교섭단체 지위(의원 20명 이상)를 얻는다.
중도·보수 세력 통합을 추진하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지난 13일 신당 이름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당 상징색은 과거 자유한국당이 지닌 붉은색에서 연분홍색으로 확정했다. 통준위는 오는 16일 미래통합당 출범을 목표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이끄는 신당 명칭은 '국민의당(가칭)'으로 변경될 전망이다. 중앙선관위가 애초 당명으로 내세웠던 '안철수신당' 및 '국민당' 사용이 불허하자 '국민의당'을 내세운 것이다. 국민의당은 안 전 대표가 지난 2016년 제20대 총선 때 창당한 당명이기도 하다.
이처럼 야권발 정계개편으로 총선 구도가 변하면서 각 당의 총선 전략도 일부분 수정이 예상된다. '집권당' 민주당을 비롯해 미래통합당·국민의당 등 3당의 '중도층 잡기' 경쟁이 눈에 띌 것으로 보인다. 중도층의 마음을 사로잡는 정당이 다가올

총선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정계 중론이기 때문이다.
한편 이권발 정계개편은 오는 17일 열리는 2월 임시국회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교섭단체'의 변화는 2월 임시국회의 가장 큰 쟁점인 선거구 획정 협상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우승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