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경욱, 공천 '기사회생'…민현주 "황교안, 민경욱 공천 부탁했다고 들어"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20-03-26 19:30 l 최종수정 2020-03-26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래통합당이 우여곡절 끝에 민경욱 의원의 인천 연수을 공천을 확정했습니다.
그동안 컷오프에 이어 경선,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무효 결정으로 곤혹을 치른 민 의원은 활짝 웃었지만, 민현주 전 의원은 책임을 황교안 대표에게 돌렸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인천 연수을 등 4개 지역에 대한 공천 확정을 짓기 위해 어젯밤 긴급 소집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컷오프와경선 그리고 공천 무효 과정을 겪은 민경욱 의원과 민현주 전 의원이 거리를 둔 채 발표 결과를 기다립니다.

두 시간에 가까운 회의 끝에 최고위가 내린 결론은 민경욱 의원의 공천 확정이었습니다.

▶ 인터뷰 : 이진복 /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 (어제)
-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다시 올라온 것을 원위치해서 민경욱 후보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공관위에서 선거관리위원회의 허위사실 공표 판단을 근거로 공천 무효를 요구했지만, 최고위에서 기각한 겁니다.

민현주 전 의원은 민경욱 의원의 공천 배후에는 황교안 대표가 있다며 "내 편은 챙기겠다는 조폭적 발상"이라고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민현주 /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예비후보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이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는 '황교안 대표가 간곡하게 부탁했다, 이거 하나만 들어달라고 부탁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황 대표는 선을 그었습니다.

▶ 인터뷰 :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 "당 대표의 역할이 있고 또 공관위원장의 역할이 있습니다. 공정한 공천이 되도록 노력을 했고…."

한편, 미래통합당은 오늘(26일) 밤 의원총회를 열고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할 현역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제17호 태풍 '사우델' 마닐라 해상서 발생…한반도 올까
  • 옛 동서 살해 후 시신 훼손해 유기한 60대에 무기징역 구형
  • [속보]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독감주사 사망' 10대 관련 "같은 곳·같은 백신 접종한 32명, 이상반응 없다"
  • 술집서 처음 만난 남성 카드·현금 훔친 30대 체포
  • 강원랜드 인근 ATM 1기에서 평균 303억원 인출…전국 대비 8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