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후드티 입은 고민정의 악수법은? "요즘은 이렇게…"

기사입력 2020-03-27 10:23 l 최종수정 2020-04-03 11:05


서울 최대 격전지 중 하나로 꼽히는 광진을 후보자들이 등록을 마쳤습니다.

주인공은 '정치 신인' 고민정과 전 서울 시장 오세훈입니다.

아나운서 출신 고민정 후보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이력을 갖고 있지만 정치는 처음입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6대 국회 이후 서울시장을 지내면서 단숨에 유력한 정치인으로 한 때 대권후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어제(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을 마쳤습니다.

파란색 선거운동 점퍼 안으로 회색 후드티를 입고 회색 운동화 차림으로 이날 오전 광진선

거관리위원회에 후보 신청서를 낸 고민정 후보는 "저는 이제 뛰어야 해요"하면서 선관위 사무실에서 인사하는 이들에게 각오를 내비쳤습니다.

고 후보는 식시 시간을 집중 공략, 주민들에게 명함을 돌렸습니다.

디저트 카페 주인이 고 후보를 알아보고 반갑게 악수를 건네자 그는 "요즘은 이렇게 합니다"라며 주먹을 맞부딪쳤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